Accessibility links

만나고 싶었습니다

탈북청소년 대안학교 임창호 교장


한국 제2의 도시인 부산에 정착한 탈북 청소년들을 위한 대안학교가 이제 곧 개교를 앞두고 있다. 특별히 한국 정착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탈북 청소년들을 위해 기독교 사상을 기초로 세워진 대안학교인 장대현 학교는 수도권 지역 외에 처음으로 세워지는 학교로, 탈북학생들은 물론이고 남한의 학생들도 함께 배우는 통일의 장이 될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임창호 한국 고신대학교 교수이자 장대현 학교 교장으로부터 설립 과정과 교육목표, 앞으로의 활동 계획 등을 들어본다.

XS
SM
MD
LG